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높은 비용에 적은 충전소 등 여러 불편함 때문에 아직까지 전기차 구매는 꺼리는 한인들이 적지 않은데요,

캘리포니아 주가 전기차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더 많은 리베이트와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법안을 추진 중이지만, 한인들은 전기차는 아직 시기상조라며 고개를 젓고 있습니다.

 

배인정 기잡니다.

 

가주에서 전기차 구매자들에게 더 많은 리베이트와 인센티브를 제공하자는 법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필 팅 주 하원의원이 발의안 AB 1184는 총 30억 달러의 기금을 조성해 저소득층 전기차 구매 주민들을 위한 더 많은 리베이트나 인센티브 제도를 만들고 충전소 보급을 늘리자는 내용이 골자입니다.

가주는 현재 전기차 구매자에게 연방정부의 $7,500 에 덧붙여 $2,500의 리베이트를 더 제공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주 정부 리베이트를 더 확대하자는 의견으로, 아직 리베이트 액수는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이 법안에는  저소득 주민들의 전기차 구매를 독려하기 위해 저소득층 지역에 충전소 설치를 확대하고 전기차 공유 프로그램을 제공하자는 내용도 담았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한인 사회에서는 전기차 이용이 시기 상조라는 의견이 많습니다.

정부에서 제공하는 리베이트는 많지만, 워낙 높은 차 가격에다 적은 충전소, 짧은 주행거리 등 여러 불편함 때문입니다.

에덴자동차 그룹의 사무엘 지 매니저입니다.

<페이먼트 차이가 월 3-40불이 더 비싸거든요. 리베이트를 받더라도 비싼 상태에서 받기 때문에 차 가격이 200불 언더로 떨어지지가 않아요. 연방정부에서 리베잇 제공해도 리스를 할 때에는 제공되지만, 차를 살 경우에는 많이 제공이 안돼요.>

이 때문인지 제리 브라운 주지사는 2025년까지 150만대의 친환경 차량을 캘리포니아 도로에서 달릴 수 있게 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현재 가주의 전기차 수는 30만대에 불과합니다.

<전기차 문의는 늘었어요. 월 1-2회에서 3-4회 이렇게, 일단 충전소가 많이 없어요. 테슬라 같은 경우는 한 번 충전하면 300마일 이상은 달리지만 일반 브랜드 전기차, 100퍼센트 전기차들은 8-90마일 정도 밖에 안돼요.>

또 밸리나 샌호세 등 IT 기업 종사자들의 경우 직장에 충전소가 마련돼 있어 전기차 이용이 잦지만 타운 등 한인 밀집 지역에는 충전소를 찾기 힘든 현실입니다.

 

배인정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