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지난 2010년부터 시행된 어포더블 케어 액트 이후, 젊은층이  의료 보험 가입자가 늘면서,  젊은층이 상당한 수혜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 연호 기잡니다.

 

4년전  오바마 케어가 통과되면서부터   시행되기 시작한   어포더블 케어 액트로 젊은층의 의료 보험 가입자가 큰폭 늘면서, 젊은층이  건강이  한층 개선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어포더블 케어 액트하에서   가장 먼저 시행된 조처로, 26세 미만 성인들의 경우, 부모의 의료 보험 플랜내에서 의료 혜택을 받을수 있도록 했는데, 이로 인해 젊은 층의  의료 보험 가입이 확대되면서, 젊은층의 의료 비용을 절감한 것은 물론 건강도 개선되는 효과를 본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전미 의학 저널이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어포더블 케어 액트 시행후 의료 혜택을 받게 되면서 육체적, 정신적으로 예전보다 한층 건강해졌다고 답한   젊은이들이 늘었는데, 이는 그동안  의료 보험 가입자들을 늘리는 것이 주민들의 건강개선과 반드시 직결되는냐는 논란에 종지부를 찍은 것으로 받아들여집니다 .

보험 가입으로  병원에서 직접적으로   의료 혜택을 받는 요인 외에도, 의료 보험을 지니고 있다는 심리적인 안정감도 젊은층의 건강개선에 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친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어포더블 케어 액트산하에서,  젊은층이 의료 서비스를 받으면서   의료 비용중에  본인이 부담해야 하는 경우가 현저히 줄어든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젊은층이 연간 코페이나 디덕터블등  본인이 비용을 부담해야 하는 비용이 어포더블 케어 액트 시행전에는 평균 546달러이던 것이, 시행후인 2011년에는 490 달러로 줄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