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제네시스 G90과 기아자동차 스포티지가 미국에서 ‘이상적인 차’로 뽑혔다.

24일 현대자동차그룹에 따르면 미국 자동차 전문 컨설팅업체인 오토퍼시픽의 ‘2017 이상적인 차'(IVA) 평가에서 G90과 스포티지가 차급별 1위에 올랐다.

총 23개 차급별로 진행된 이번 평가에서 G90은 고급차 부문, 스포티지는 콤팩트 크로스오버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부분에서 각각 최고 모델로 선정됐다.

오토퍼시픽 평가는 2016년형·2017년형 신차를 구매한 소비자 약 5만4천명을 대상으로 차량 외관, 실내공간, 적재공간, 운전석 편의성, 동력성능 등 15개 항목에 대해 이뤄졌다.

고객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차의 기준에 본인의 구매 차량이 얼마나 부합하는가를 점수로 매겼다.

세부 항목 중 G90은 외관, 실내공간 안전성 항목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G90과 스포티지는 지난 6월 오토퍼시픽이 발표한 ‘2017 차량 만족도 조사’에서도 고급차와 콤팩트 크로스오버 SUV 부문에서 각각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제네시스 G90 [제네시스 제공=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