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조지 클루니와 아말 클루니

할리우드 배우 조지 클루니(56)와 부인 아말 클루니(39)가 백인우월주의 시위로 유발된 샬러츠빌 유혈 사태와 관련해 증오·인종주의 반대운동 단체에 100만 달러(11억3천500만 원)를 기부했다고 할리우드 연예 매체들이 22일(현지시간) 전했다.

‘피플, ‘할리우드리포터’ 등에 따르면 클루니는 이날 성명에서 “아말과 나는 현재 진행되는 동등함을 위한 싸움에 우리의 목소리와 재정적 지원을 보태고자 한다. 증오와 편견에 양면이란 없다”고 말했다.

클루니 정의재단은 100만 달러를 미국 내 극단주의·인종주의 반대운동 단체인 서던 파버티 로 센터에 기부하기로 했다.

조지 클루니의 부인인 아말은 레바논계 영국인 인권변호사로 옥스퍼드대와 뉴욕대 로스쿨을 졸업한 뒤 인권변론 활동을 벌여왔다.

아말은 최근 딸, 아들 쌍둥이를 낳았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