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주민들의 주택 구입 능력지수가 지역에 따라 차이가 크게 벌어져만 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는 지역마다 주택 가격이 천차 만별이기 때문으로, 샌프란시스코의 경우 중간 주택가는 81만5천 달러로, 이 지역에서 주택을 구입할 능력이 있는 주민은 13.3퍼센트에 불과했습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뉴욕의 시라큐스 지역은 중간 주택가가 9만 4천 달러로, 주민들의 주택 구입 능력지수는 93.7퍼센트였습니다

엘에이의 경우, 중간 주택가가 42만 달러로 지역 주민들의 주택 구입 능력지수는 20.1퍼센트로, 주민들이 집을 사기가 매우 어려운 상황으로 조사됐습니다
이같은 현상은 최근 수년사이 주택시장이 회복기미를 보이면서, 샌프란시스코와 엘에이, 뉴욕 등 인구 밀집 대도시 의 집값이 크게 뛰었기 때문입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