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신설된 중소벤처기업부 초대 장관에 40대의 박성진(49) 포항공대 교수를 지명했다.

 

박 후보자 내정은 지난달 20일 정부조직법 개정으로 중소벤처기업부가 신설된 지 34일 만이다. 이로써 문 대통령이 취임 106일 만에 내각 인선이 마무리됐다.

박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공식 임명돼 초대 내각 진용이 완성되면 부처별 개혁 정책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박 후보자는 부산 출신으로, 미국 미시시피주립대 연구교수를 거쳐 포스텍 기술지주 대표이사와 포항공대 산학처장과 기계공학과 교수로 일해왔다.

1996년부터 4년여간 LG전자 과장으로 재직한 뒤 벤처기업인 엘레포스 부장과 세타백 이사로 근무한 경력이 있다.

부산 해운대고를 졸업하고 포항공대에서 기계공학과 학·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그래픽] 문재인 정부 조직도

박 대변인은 “박 후보자는 기계공학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공학자이자 20년 전부터 대기업·벤처기업에서 현장 경험을 쌓은 학자”라며 “2012년부터 창업과 기술사업화 지원을 위해 설립된 포스텍 기술주주 대표이사를 맡아 기술벤처기업에 대한 투자와 지원사업을 주도해 새 정부의 스타트업과 중소벤처기업 정책을 이끌 적임자”라고 지명 배경을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중소벤처기업 중심의 혁신적이고 새로운 경제생태계를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자가 대표로 있는 포스텍 기술지주는 올해 1월 신생 벤처기업을 전문적으로 발굴·육성·지원하는 기업을 뜻하는 ‘액셀러레이터'(창업기획자)로 중소기업청에 의해 등록되기도 했다.

포항공대 첫 수석졸업 타이틀을 쥐고 있는 박 후보자는 모교 교수로 재직하던 2009년 미국 오리건주립대와 샌디에이고주립대 연구팀과 공동으로 발표한 논문이 분말야금 분야 국제학술지인 ‘파우더 메탈러지'(Powder Metallurgy)의 최고논문상에 선정됐다. 미국금속학회(ASM)에서 발간한 ‘금속공정모사'(Metals Process Simulation)라는 전문서적에 필진으로 참여하기도 했다.

관련 업계에서 적임자를 찾던 문 대통령이 교수를 발탁한 배경에 대해 박 대변인은 “현장 중심 경험이 있는 분을 모시려 많은 분을 봤는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며 “학자이긴 하지만 지난 10년간 대기업과 벤처기업에서 근무한 현장 경험이 있는 현장전문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고, 동문 기업이기는 하지만 포스텍 기술주주 대표이사로서 신생기업 투자와 지원사업을 주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올해 초 박 후보자 인터뷰를 보면 벤처 생태계를 조성해 30년 내 100조원 정도로 동문 기업을 키우고 교육에 재투자하는 선순환을 만들어 인재가 벤처에 뛰어들게 하는 게 목표라고 할 정도로 창업·투자·사업화에 관심이 많은 현장전문가이기도 하다는 점이 고려됐다”고 말했다.

최근까지도 이번 주 인선이 어렵다는 점을 밝혔던 청와대가 이날 갑작스레 발표한 것과 관련, 박 대변인은 “지금까지 많은 분의 공통적인 문제가 주식 백지신탁 등이었는데, 이 분이 그럴만한 주식 있는지 모르겠으나 그런 것을 본인이 확실히 결심하고 오늘 오후 인사수석과의 면담을 통해 승낙을 받는 과정이 있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