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경찰 “가족이 신고…자살 가능성 커”…시신 안치 순천향대병원에 빈소 차릴 듯
작년 정년퇴임 후 우울함·서운함 토로…올초 시선집 펴내는 등 작품활동 계속

5일 숨진 소설가 마광수 전 연세대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소설 ‘즐거운 사라’로 유명한 소설가 마광수 전 연세대 국문학과 교수가 5일 별세했다. 향년 66세.

이날 낮 1시 51분께 마 전 교수가 자택인 서울 용산구 동부이촌동의 한 아파트에서 숨져 있는 것을 같은 아파트 다른 집에 사는 가족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그의 자택에서는 유산을 자신의 시신을 발견한 가족에게 넘긴다는 내용과 시신 처리를 그 가족에게 맡긴다는 내용을 담은 유언장이 발견됐다. A4용지 1장짜리 유언장은 지난해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전했다.

마 전 교수는 가사도우미와 함께 지내왔으며, 도우미가 이날 정오께 집을 비운 사이 숨진 것으로 조사됐다.

아파트 관계자는 “(마 전 교수가) 예전에는 건강했는데 최근에 많이 수척해졌다. 음식도 거의 먹는 둥 마는 둥 한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마 전 교수가 목을 맨 채 발견된 점으로 미뤄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마 전 교수의 시신은 한남동 순천향대병원으로 옮겨졌으며, 빈소도 그 병원 장례식장에 차릴 것으로 알려졌다.

연세대 국문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한 마 전 교수는 시인 윤동주의 작품세계를 탐구한 논문 ‘윤동주 연구’로 박사 학위를 따며 국문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1989년 펴낸 에세이집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로 대중적으로도 알려졌다. 1991년 발간한 ‘즐거운 사라’가 외설 논란을 빚어 1992년 한동안 구속되면서 표현의 자유 논란의 중심에 섰다.

그는 연세대에서 해직과 복직을 반복하다 지난해 8월 정년 퇴임했으나 해직 경력 때문에 명예교수 직함을 달지 못했다.

마 전 교수는 이후 언론 인터뷰에서 사면·복권을 받고 돌아간 학교에서 동료 교수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며 우울증 얻었다고 토로했으며, “우울하다”, “서운하다”는 말을 반복했다. 실제 마 전 교수는 우울증 약을 처방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마 전 교수는 그래도 작품활동을 멈추지 않았다. 등단 40년을 맞은 올해 초에는 ‘광마집'(1980)부터 ‘모든 것은 슬프게 간다'(2012)까지 시집 여섯 권에서 고른 작품들과 새로 쓴 10여 편을 합해 119편을 묶은 시선집 ‘마광수 시선’을 펴냈다.

숨진 채 발견된 소설가 마광수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