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증오 범죄'(hate crimes)가 2년 연속 증가했다는 미 연방수사국(FBI)의 집계가 나왔다.

특히 인종 차별, 성적 지향성 차이에 따른 폭력적 범죄가 많은 것으로 나타나 우려를 자아냈다.

13일(현지시간)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FBI가 지난해 집계한 증오 범죄는 6천100여 건으로 전년(5천800여 건)보다 5%가량 늘었다.

FBI는 “증오 범죄 피해자 10명 중 6명은 인종 또는 민족과 관련된 편견이 작용한 범죄에 의해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6천100여 건 중 57%인 3천480여 건이 인종과 관련된 증오 범죄다. 흑인에 대한 증오 범죄가 거의 절반을 차지했다.

종교적 증오 범죄 중에는 반(反) 유대주의와 반(反) 이슬람이 많았다.

전체 종교 관련 증오 범죄 가운데 반 유대주의 사건이 55%, 반 이슬람 사건이 25%를 각각 차지했다.

지난 8월 미국 사회를 떠들썩하게 한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 유혈 충돌도 백인 우월주의와 반 유대주의가 결합된 사건으로 꼽힌다.

FBI는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성전환자 등 이른바 성 소수자(LBGT)를 겨냥한 증오 범죄도 지난해 증가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증오 범죄의 가해자 중에는 백인이 46%로 가장 많은 비중을 점했다고 FBI는 말했다.

증오 범죄 가해자 중 약 40%는 피해자를 아는 면식범인 것으로 집계됐다. 증오 범죄 중 상대적으로 형량이 높은 가중 폭행에 해당하는 경우도 25%에 달했다.

비방반대운동을 추진하는 시민단체 간부인 조너선 그린블래트는 “이런 식의 증오 범죄가 두 해 연속 치솟는 상황을 본다는 건 매우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의해 해임된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은 올해 초 “증오 범죄는 다른 범죄와 다르다. 그건 우리의 존엄, 자존감, 소속감을 갉아먹고 결국 최악의 경우 신뢰와 우리의 삶 자체를 앗아간다”고 경고했다.

미국서 증오 범죄 기승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