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첼리스트 양성원(50)이 ‘첼리스트들의 구약성서’로 통하는 바흐 무반주 첼로 모음곡 전곡(총 6곡)을 새로 녹음했다.

유니버설뮤직은 양성원의 새 앨범 ‘바흐: 무반주 첼로 모음곡’을 25일 발매했다. 양성원의 바흐 앨범은 2005년 음반(EMI) 이후 12년 만이다.

이번 앨범은 19세기에 지어진 파리의 노트르담 봉스쿠르 성당에서 녹음됐다.

유니버설뮤직은 “성당의 자연스러운 소리를 담기 위해 사운드 믹싱 등을 최소화했다”며 “양성원의 성숙하고 깊이 있는 사운드를 느낄 수 있다”고 소개했다.

양성원은 음반과 연주회 등을 통해 끊임없이 바흐 무반주 첼로 모음곡을 선보여온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바흐 작품에 대해 “단지 기쁨을 주는 것을 넘어서 매우 지적이고 영적인 작품”이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양성원은 이번 앨범 발매를 기념해 부산, 여수, 인천, 서울 등지에서 리사이틀도 함께 연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