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미국 본토를 덮친 허리케인 중 12년 만에 가장 강력하다는 ‘하비'(Harvey)가 25일(현지시간) 밤  텍사스주(州) 남동부에 상륙했다.

12년만 최강 허리케인 '하비' 텍사스 강타 [EPA=연합뉴스]

12년만 최강 허리케인 ‘하비’ 텍사스 강타 [EPA=연합뉴스]사진은 이날 미 항공우주국(NASA)의 지도 정지괘도 위성에서 텍사주로 접근 중인 허리케인 하비를 바라본 모습.

하비의 위력은 상륙 이후 점점 약화하고 있지만, 하비가 북상하며 인구밀집 지역인 휴스턴, 샌안토니오 등을 강타할 것으로 예상돼 큰 피해가 우려된다.

미 국립기상청(NWS)과 국립허리케인센터에 따르면 ‘하비’는 이날 밤 텍사스주 남부 연안도시 코퍼스 크리스티 북동쪽 48㎞ 지점에 처음 상륙하며 최고 풍속이 시속 130마일(210㎞)에 달하는 ‘카테고리 4’ 등급으로 발달했다.

허리케인은 카테고리 숫자가 높을수록 강력하며 카테고리 5가 최고 등급이다.

하비는 점차 내륙으로 이동하며 위력이 약해졌고, 미국 중부 표준시간으로 26일 오전 3시께 등급이 ‘카테고리 2’로 낮아졌다.

하지만 여전히 시속 110마일(177㎞)의 속도로 바람이 불고 있어 안심할 수 없는 상태다.

하비가 텍사스주 연안지대를 강타하면서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하비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코퍼스 크리스티부터 인근 갤버스턴까지 텍사스 남부 연안 도시 인구는 580만여명에 달한다.

[AP=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