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총격범 수 백만 달러 자산가”… 동생이 밝혀

Print Friendly, PDF & Email

 “크루즈·도박 즐겨…2주전 노모에 보행보조기 사줬다”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망자 59명·부상자 527명으로 늘어
기자들과 만나 이야기하는 총기난사범 동생 에릭 패덕
기자들과 만나 이야기하는 총기난사범 동생 에릭 패덕
라스베이거스 총기난사범 스티븐 패덕(오른쪽)과 동생
라스베이거스 총기난사범 스티븐 패덕(오른쪽)과 동생

라스베이거스 총기난사범 스티븐 패덕(64)은 수 백만 달러의 자산을 보유한 부자로 “크루즈 여행과 도박을 즐겼다”고 그의 동생 에릭 패덕이 밝혔다.

에릭은 2일(현지시간)  플로리다 주 올랜도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스티븐이 재무적 어려움을 겪었다는 징후는 전혀 없었고, 설령 그랬더라도 가족이 충분히 구제해 줄 수 있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에릭은 “스티븐은 상당한 부를 갖고 있다. 도박에서 돈을 따면 내게 얘기를 했고 잃으면 불평을 했다”면서 “그가 400만 달러이상의 돈을 잃었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 만약 그랬다면 내게 얘기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스티븐 패덕은 텍사스와 캘리포니아 주 등에 최소 3개의 임대용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 2015년 텍사스 메스키트에서 3개의 침실을 갖춘 신축 주택을 36만9천 달러에 매입한 바 있다.

한편, 이번 총기난사 사건의 사상자는 사망 59명, 부상 527명으로 늘어났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연합뉴스>

Categories: 뉴스, 종합/사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