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총기난사 한국인 사망자 없다” LA총영사관 비공식 확인

Print Friendly, PDF & Email

지난 1일(현지시간) 밤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만델레이 베이 호텔에서 한 총격범이 호텔 앞 야외 콘서트장에 모인 관객들을 향해 총기를 난사한 직후 출동한 경찰이 사건 현장 인근 도로를 봉쇄하고 있다.

라스베이거스 총격 피해자 가족 지원센터

라스베이거스 총격 피해자 가족 지원센터 =  서부 네바다 주(州) 라스베이거스에서 벌어진 미 역대 최악의 총기난사 참사로 59명이 사망하고 500명 이상이 부상을 당했다. 3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 주 클라크 카운티 검시소 측이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에 설치한 총격 피해자 가족지원센터 안으로 한 피해자 가족이 들어가고 있다.
——————————
외교부는 4일 라스베이거스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과 관련, “현재까지 파악된 사망자 명단에 한국인이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비공식 확인됐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한국시간으로 오늘 오전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이 클라크 카운티 검시소 검시관 및 미 국무부 현장 파견 직원을 통해 이렇게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현재까지도 영사콜센터 및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을 통해 추가 연락 두절 신고가 접수되고 있다”면서 “한국 시간으로 오늘 오전 11시 15분 기준으로 11명에 대한 소재를 파악 중”이라고 덧붙였다.

총격 사건 현장에서 한국인 피해 여부를 확인 중인 이기철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검시소와 라스베이거스 경찰관을 모두 확인했다”며 “비공식이기는 하지만 한국인 사망자는 없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은 연락 두절자 11명이 현재까지 파악된 사망자 명단에 포함되어 있지 않았음을 클라크 카운티 검시소를 통해 별도로 확인했다고 이 당국자는 설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 비상대책반을 중심으로 우리 국민 피해 여부를 지속 확인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라스베이거스에서는 지난 1일(현지시간) 미 역대 최악의 총기 난사 참사가 벌어져 현재까지 59명이 숨지고 500여 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

이기철 LA 총영사, 총기참사 현장에 조화

 이기철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가 3일(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 만델레이 베이 호텔 앞 총기 참사 현장에 조화를 놓고 조의를 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Categories: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