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최근 전국적으로  불체자 단속이 강화된 가운데,  이기철 엘에이 총영사가  연방 이민 세관 단속국 남가주 지부에  한국민들이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도록 요청하는 한편, 동포 사회가 이민정책을 정확히 이해할수 있도록 연방 이민 세관 단속국 초청 간담회를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

 

정 연호 기잡니다.

 

이기철 엘에이 총영사가 지난 28일, 연방 이민 세관 단속국의 데이빗 마린 남가주 지국장을 면담해, 불체자 단속시 한국민의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도록 요청했습니다

또 비상시 연방 이민 세관국과 총영사관의 핫라인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데이빗 마린 국장은 지난 달 단속에서 남가주 지역에서 체포된 161명중 한국 국적자는 극소수이며 현재 관할 지역에 수감된 3천명 중에서도 한국 국적자는 극소수에 불과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마린 국장은 연방 이민 세관국 ice의 중점 단속대상은 단순 서류 미비자가 아니라, 적법 혹은 불법 체류와 무관하게 외국인 중범죄자와 전과자임을 강조했습니다

이민법에 따르면, ice는 이론적으로는 언제 어디서나 모든 서류 미비자를 체포할 권한이 있지만 현실적으로 제한된 수의 ice의 요원이 7개 카운티의 모든 서류 미비자를 단속할수 없기 때문에 범죄 기록이 있거나 범죄 혐의가 있는 외국인을 우선 단속대상으로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 중에서도 공공의 안전에 위협이 될수 있는 중범죄자, 갱단 구성원, 마약 밀매자들은 최우선 대상이 됩니다

또 가벼운 교통 법규 위반 혹은 무면허 운전만으로는 추방대상이 되지 않지만, 공공의 안전을 위협하는 음주운전과 결부될 경우는 체포되 추방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ICE 는 불심 검문 형식으로 무작위 단속을 하지 않으며, 특정 단속 대상을 정해 외국인 범죄자를 체포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학교 ,교회 수퍼 마켓, 백화점등 공공장소나 거리에서 불심 검문 형식으로 체류 신분을 확인해 서류미비자를 체포하는 경우는 없을 것이며, 주로 전과자나 범죄자를 단속 대상으로 측정해 그의 주거지나 직장을 찾아가 단속한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다만 ice가 단속 대상으로 특정한 전과자나 범죄자의 주거지를 수색해 검거할 경우, 당시 그장소에 있던 모든 사람들의 불법 체류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프로토콜이며, 이 때 적발된 서류 미비자들은 범죄경력이 없어도 모두 함께 체포돼 추방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적법한 영주권자가 재입국 거부가능성을 우려해 한국 방문을 주저할 필요는 없지만 범죄젼력이나 범죄 혐의가 있는 경우 재입국이 불허될수 있다고 합니다

영사관과 연방 이민 세관국은 가까운 시일내에 총영사관에서 간담회를 개최하는 한편, 한인 사회를 위한 이민국 단속 설명회도 열기로 했습니다

 

정 연호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