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현대자동차그룹은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충돌 테스트에서 글로벌 업체 중 가장 많은 차종이 최고 등급을 받았다고 8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지난 7일(현지시각) IIHS가 발표한 충돌 테스트 종합 결과에 따르면 최고로 안전한 차량에만 부여하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op Safety Pick+) 등급에 총 6개 차종이 포함됐다.

해당 차종은 현대차 싼타페·맥스크루즈, 제네시스 브랜드 G80·EQ900, 기아차 K3·쏘울이다.

이는 스바루(4개 차종), 메르세데스-벤츠(2개 차종), 도요타·BMW·포드(각각 1개 차종) 등 글로벌 경쟁사들보다 훨씬 많은 숫자다.

IIHS는 1959년 설립된 비영리단체로, 매년 출시된 수백 대의 차량을 대상으로 까다로운 충돌 테스트를 시행해 그 결과를 발표한다.

최고 안전성이 확인된 차량에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양호한 수준의 성적을 낸 차량에는 ‘톱 세이프티 픽’ 등급을 매긴다.

올해는 이번 연도에 출시된 2018년형 모델들을 대상으로 충돌 테스트를 실시, 전 항목에서 가장 높은 안전성을 보인 15개 차종을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로 선정했다.

특히 IIHS는 올해부터 기존에 운전석에만 적용하던 스몰 오버랩(차량의 25% 안팎을 충돌하는 상황을 가정) 테스트를 조수석까지 확대하고 전조등 성능 테스트까지 추가하는 등 평가 기준을 강화했다.

이처럼 평가가 더욱 까다로워지면서 IIHS로부터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받은 차종은 지난해 38개 차종에서 올해는 15개 차종으로 대폭 줄었다.

이보다 한 단계 낮은 톱 세이프티 픽 등급에서도 현대차그룹은 총 10개 차종이 선정된 도요타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9개 차종을 이름에 올렸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그동안 차량 안전성을 대폭 강화해온 성과를 공식 인정받은 것”이라며 “향후 판매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동시에 G70 등 신차들이 내년 상반기 중 미국에 성공적으로 출시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