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카리브해 강타한 허리케인 ‘마리아’ 피해 속출…7명 사망

Print Friendly, PDF & Email
푸에르토리코 상륙…85년만의 최강 허리케인 직접 영향권 
도미니카공화국 북부 거쳐 주말께 대서양으로 빠져나갈 듯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허리케인 ‘어마’에 이어 불과 보름 만에 다시 들이닥친 초강력 허리케인 ‘마리아’로 카리브해 섬나라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와 CNN 등 미 방송에 따르면 허리케인 마리아는 이날 오전 미국령 푸에르토리코 야부코아 해안에 상륙했다.

허리케인 마리아 카리브해 강타

허리케인 마리아 카리브해 강타[AFP/게티이미지]

오전 10시 현재 마리아의 중심은 푸에르토리코 수도 산후안에서 서쪽으로 32㎞ 지점까지 이동했다.

마리아는 현재 최고 풍속 시속 145마일(233㎞)의 강풍을 동반한 카테고리 4등급 허리케인이다. 앞서 시속 155마일(249㎞) 이상인 카테고리 5등급에서 한 등급 낮아졌다.

마리아는 푸에르토리코에 상륙한 허리케인으로는 85년 만에 가장 강력한 바람을 동반하고 있다고 CNN 기상캐스터 데릭 벤 뎀은 말했다.

이달 초 카리브해를 강타한 어마는 푸에르토리코에 도달했을 때 마리아보다 풍속이 약했다.

리카르도 로셀로 푸에르토리코 지사는 350만 명의 전체 주민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현재 500여 곳의 대피소에 수만 명이 대피해 있는 상태다.

로셀로 지사는 “지난 세기까지 포함해 가장 강력한 폭풍의 영향권에 있다”고 말했다.

푸에르토리코는 허리케인 어마로 100만 가구가 정전 피해를 겪어 전력 인프라가 미처 복구되지 않은 상태에서 다시 허리케인 마리아가 찾아왔다.

푸에르토리코 재난당국은 또다시 수십만 가구 이상 정전이 되는 인프라 피해가 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푸에르토리코는 섬 전역에서 3분의 2가량이 강풍 영향을 받고 있다.

섬 곳곳에서 나무가 뽑혀나가고 지붕이 부서지는 등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카를로스 메르카데르 정부 대변인은 “이대로라면 완전한 황폐화”라며 “역사적 규모의 재난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푸에르토리코는 산악 지형이어서 산이 병풍처럼 작용해 수증기가 부딪히면서 600㎜ 이상의 폭우가 예상되고 있다.

해안에는 높이 2.7m의 폭풍해일이 일 것으로 보인다.

푸에르토리코에 앞서 마리아가 강타한 카리브해 동부 도미니카섬에서는 7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도미니카섬은 서인도제도 동쪽 끝에 있는 인구 7만2천 명의 작은 섬나라로 카리브해 중부에 아이티와 맞닿은 도미니카공화국과는 다르다.

루스벨트 스케릿 도미니카 총리의 자택도 마리아에 휩쓸린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령 과달루페 섬에도 마리아가 강타하면서 주민 2명이 실종됐다. 전체 인구 8만 명 중 40% 이상이 정전으로 암흑 속에서 지내고 있다.

프랑스령 과달루페 섬 허리케인 마리아 피해

프랑스령 과달루페 섬 허리케인 마리아 피해

향후 마리아의 진로는 푸에르토리코를 거쳐 도미니카공화국 북부를 스친 뒤 진로를 북쪽으로 바꿔 이번 주말께 대서양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푸에르토리코와 쿠바를 거쳐 플로리다로 진입한 허리케인 어마와는 달리 미 남동부 지역에는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허리케인 마리아 진로

허리케인 마리아 진로[구글맵]

Categories: 뉴스, 종합/사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