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카터 전 대통령, 방북의사 재차 표명

Print Friendly, PDF & Email

“트럼프·김정은 예측 불가…중국 역할 과대평가하고 있다”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

최근 최고조에 이른 북핵 위기 해결을 위해 방북 의사를 피력한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이 또다시 ‘대북 평화 사절단’을 자처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을 방문할 의사가 있는지를 묻는 말에 “그렇다, 갈 것이다”라고 답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거친 언사를 주고받으며 긴장을 조성한 데에 “나 역시 이 상황이 두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들이 무슨 일을 할지 모르겠다. 그들이 각자 체제를 유지하는 것을 원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은 예측이 어려워 그의 아버지인 김정일보다 훨씬 더 불안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행동을 취할 것으로 판단하면, 선제 조치를 단행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김정은은 이제 한반도와 일본, 태평양에 떨어져 있는 우리 영토, 어쩌면 미 본토까지도 파괴할 수 있을 정도로 개선된 핵무기를 가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이 대북 문제에서 중국에 지나친 기대를 거는데에도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에 대해, 특히 김정은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을 몹시 과대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알기로는 김정은은 중국을 방문한 적이 없고, 그들은 아무런 관계도 맺고 있지 않다”면서 “김정일은 중국에 갔었고 무척 가깝게 지냈다”고 설명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가까운 사이인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통해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트럼프 행정부를 돕고 싶다는 의지를 피력했으나 부정적인 답변만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맥매스터 보좌관에게 ‘필요하다면 나는 언제든 가능하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지난 4일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기고한 글에서 미국 정부가 북한에 평화협상을 위한 고위급 대표단을 보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카터 전 대통령은 미국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인 1994년 6월 북한을 전격 방문해 북미 협상의 중요한 계기를 마련했으며, 2010년 2차 방북 때는 억류 미국인의 사면을 끌어내기도 했다.

미국 카터 전 대통령과 북한 김일성 주석

미국 카터 전 대통령과 북한 김일성 주석
<연합뉴스>

Categories: 뉴스, 종합/사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