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캘리포니아주가  오늘 (어제) 서류 미비 청소년 추방 유예 프로그램 ,다카의  폐지는 위헌이라며, 트럼프 행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지난주 뉴욕의 주도로 전국 15개주가  다카 위헌 소송을 제기한지 일주일만입니다.

하비에 베세라 가주 검찰총장은  전체 다카 수혜자중  4분의 1이 가주에 거주하고 있어, 다카 폐지로 인해  가주경제가 가장 큰 피해를 입게 되기 때문에,  15개 주와  별개로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가주는 소장에서  합법적인 다카 프로그램을  폐지하는 것은 절차상의 위반이며,  가주 경제에 부정적인  여파를 가져 온다고 지적했습니다.

정 연호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