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캘리포니아, 불체자 직장 급습 불허

Print Friendly, PDF & Email

가주에서 불법 체류자 적발을  위해 연방 이민 세관국 요원들이 직장을 불시 급습하는  일이  어려워질 전망입니다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어제 (5일) 관련 법안에 서명했습니다

 

정 연호 기잡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들어  불체자  단속이 대폭 강화된 가운데, 제리 브라운 주지사가  5일 직장에서 불체자들이 불시단속을 당하는 것을 막기 위한 보호 법안에 서명했습니다

샌프란시스코 출신 데이빗 치우 주 하원의원이 제안한 이 법은 법원 영장없이는  고용주는 연방 이민세관국 요원을 개인 사업체 건물안으로  출입을 허용해서는 안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고용주는 또 연방 이민 세관국 요원들이 직원 기록을 검열할 경우, 72시간 전에 회사 직원들에게  통지하도록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업주가 직원들에게 사전에 통보하지 않은 경우, 첫 위반시 2천달러에서 5천 달러의 벌금을 부과받게 되며,

위반사례가 반복되면, 추가 위반사례당 5천달러에서 만달러의 벌금을 부과받게 됩니다.

치우 의원은 트럼프 행정부 출범이후 이민자 커뮤니티가 대대적인 급습으로 불안감에 사로잡히자 이에 맞대응하기 위해 법안을 상정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 출범이후  불체자 검거를 위해 직장을 급습한 사례들이 전해지고, 관련 루머로  인해  올초 엘에이 자바에서도   히스패닉 직원들이 대거 결근하는 사례들로 업주들도 곤혹스런 상황에 처했었습니다

이 법안은 실제로   지난 1980년대, 연방 이민국이  엘에이의  멕시코와 중남미 출신 불체자들을 직장 급습을 통해  대대적인 단속을 벌인 것을 거울삼아, 마련된것입니다.

치우 의원은  이민자 근로자들이 직장에서만큼은 불시 단속과  검거의 두려움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습니다

 

정 연호 기자

 

Categories: 뉴스, 종합/사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