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LA 서부·북서부 산불 80% 진화…벤추라 산불은 여전히 거세 
브라운 주지사 “크리스마스 때까지 화마와 맞서 싸워야 할 듯”

캘리포니아 주 남서부에서 동시다발로 발화한 초대형 산불이 2주째 확산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LA) 인근 산불은 속속 불길이 잡히고 있지만, 가장 큰 피해를 낸 벤추라 산불은 북서부 해안도시 샌타바버라 쪽으로 번지고 있다.

10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소방당국과 미 방송에 따르면 LA 북부 실마 카운티와 서부 부촌 벨에어에서 발화한 크릭 산불과 스커볼 산불은 최고 80%의 진화율을 보이면서 진정 국면에 접어들었다.

미 캘리포니아 산불

캘리포니아 산불

대피령이 대부분 해제됐고 급하게 짐을 챙겨 집을 떠났던 주민들도 귀환하고 있다.

샌디에이고 인근 본살 지역에서 발화한 라일락 산불도 진화율 50%를 기록하면서 고비를 넘겼다. 은퇴자 마을과 목초지를 많이 태웠지만 바람이 더 강해지지 않으면 크게 확산하지는 않을 전망이다.

LA 북서쪽 벤추라에서 지난 4일 가장 먼저 발화한 토머스 산불이 여전히 강한 기세로 타오르고 있다.

토머스 산불로 불에 탄 면적은 17만 에이커(약 690㎢)로 서울시 전체 면적(605㎢)보다도 크다. 진화율은 여전히 15%에 불과하다.

이 지역에서 첫 사망자가 확인됐으며 주민 8만8천여 명이 대피했다.

최초 발화 지점인 샌타폴라와 벤추라에는 대피령이 해제됐으나 불길이 샌타애나 강풍을 타고 북서쪽으로 점점 번지고 있다.

특히 불길이 유명한 관광도시 샌타바버라 쪽으로 번져 소방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샌타바버라 카운티는 새로 주민 대피령을 발령했다.

캘리포니아 산불 발생 현황

캘리포니아 산불 발생 현황

샌타바버라 중심으로 향하는 곳에 있는 카핀테리아, 몬테시토 지역이 불길에 휩싸여 있다. 샌타바버라 카운티에서 8만여 가구가 정전됐다.

이 지역에는 작은 협곡이 많은데 불이 일종의 굴뚝효과를 일으켜 협곡을 타고 번져나가는 양상을 띠고 있다고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국립기상청(NWS)은 “새로 산불이 번진 지역은 매우 빠른 속도로 확산하는 상황”이라며 “LA와 벤추라 지역에는 산불 경보(레드 플랙)가 계속 내려져 있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이날 시속 80㎞의 강풍이 다시 불어 불길이 거세질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벤추라 산불 피해 지역을 방문한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캘리포니아에서 산불은 일상이 돼 간다. 주민들은 새로운 현실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불이 생명과 재산, 이웃을 위협하고 있다. 기후변화로 인해 먼일 같았던 상황이 현실이 된다”고 말했다.

브라운 지사는 “어쩌면 크리스마스 때까지 화마와 맞서 싸워야 할지 모른다”며 사투 중인 소방관들을 격려했다.

미 캘리포니아 산불 2주째 접어들어

캘리포니아 산불 2주째 접어들어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