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캘리포니아가 전국에서 4번째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주로 조사됐습니다.

부동산 전문 사이트인 모보토는 통근시간, 실업률, 인구 밀도, 근무 시간, 무보험, 주택 가격 등을 분석한 결과, 플로리다가 스트레스가 가장 높으며, 다음이 조지아, 뉴저지, 캘리포니아, 네바다 순이라고 밝혔습니다.

캘리포니아가 상위권에 랭크된 요인은 뉴저지 다음으로 높은 주택 가격의 영향이 컸으며, 실업률도 5위, 무보험자 비율 7위, 통근시간도 9위로 조사됐습니다.

 

배인정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