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케네디 암살 기밀문서 내일 공개…음모론 풀릴까

Print Friendly, PDF & Email

트럼프 “기대했던 JFK 파일 내일 공개…매우 흥미롭다”….
전면 공개냐 일부 비공개냐 여전히 불투명…안보당국 “일부문서 공개 반대”///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의 암살 관련 기밀문서 수천여 건이 26일(현지시간) 공개된다.

지난 1992년 제정된 ‘존 F. 케네디 대통령 암살기록수집법’에서 규정한 케네디 암살 관련 문서의 공개 시한(2017년 10월 26일)을 꽉 채우게 됐다.

공개 일정은 ‘음모론 애호가’로 알려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5일 직접 발표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오랫동안 기대했던 JFK(존 F. 케네디) 파일들이 내일 공개될 것”이라며 “매우 흥미롭다”고 말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문서의 공개 범위는 마지막까지 물음표로 남겨뒀다. 전면 공개냐, 일부 문서를 제외할 것이냐가 관건인 셈이다.

미국 대통령은 기밀 문건에 담긴 내용이 정보 당국과 사법 기관, 외교·안보 정책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할 경우 기밀 해제를 보류할 수 있다.

로저 스톤을 비롯한 일부 측근은 모든 문서를 일단 투명하게 세상에 내놓는 게 낫다고 건의했지만, 국가안보회의(NSC)를 포함한 안보 당국은 일부 문서가 현재 정보 당국의 활동과 작전을 노출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케네디 전 대통령 암살 관련 기밀문서 공개가 처음은 아니지만, 암살 배경 등을 놓고 여러 가지 음모론이 끊이지 않아 왔다는 점에서 이번 문서 공개는 초미의 관심을 끌고 있다.

미국 언론들은 이날 공개되는 문서의 분량이 3천여 건 정도일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케네디 전 대통령은 지난 1963년 11월 22일 텍사스주 댈러스 시내에서 부인 재클린 여사와 함께 카퍼레이드를 벌이던 도중 암살범 리 하비 오스왈드의 흉탄에 절명했다.

당시 사건을 조사한 워런위원회는 1964년 9월 “오스왈드의 단독 범행이며 배후는 없다”는 보고서를 내놨지만, 이를 그대로 믿는 미국인은 별로 없었다. 오스왈드의 공범이 있다는 설부터 쿠바 또는 소련의 배후설, 심지어 미 중앙정보국(CIA)의 개입설까지 음모론은 넘쳐 났다.

이 같은 음모론은 후일 각종 소설과 할리우드 영화 등 대중 매체에 의해 확대 재생산되기도 했다.

미국인들은 케네디 암살 이후 음모론을 믿는 여론이 오랫동안 70% 이상을 기록했을 만큼 오즈월드의 단독 범행이라는 정부 발표를 믿지 않았다. 서거 50주년이었던 지난 2013년 발표된 갤럽 여론조사에서도 60%가 ‘단독 범행이 아니라 거대한 배후가 있다’고 응답했을 정도였다.

이번 문서 공개로 범행의 배후를 둘러싼 음모론이 어느 정도 해소될지, 아니면 새롭게 또 다른 논란만 부추길지 귀추가 주목된다.

존 F.케네디 전 대통령 내외

존 F.케네디 전 대통령 내외
<연합뉴스>

 

Categories: 뉴스, 종합/사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