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무차별 난사 총격범은 15세 청소년

중동부 켄터키 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23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일어나 학생으로 추정되는 10대 청소년 2명이 숨지고 17∼19명이 부상했다고 CNN·CBS·ABC 등 미 방송이 전했다.

이번 총격은 새해 들어 미국 내에서 사망자가 발생한 첫 학교 총기 사건이라고 ABC 방송이 총기 폭력 사건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총격범은 15세 청소년으로 알려졌으며, 현장에서 붙잡혀 구금돼 있다.

총격 사건 일어난 미 켄터키 마샬카운티 고등학교

총격 사건 일어난 미 켄터키 마샬카운티 고등학교[AP=연합뉴스]

사건은 이날 아침 켄터키 주 서부 작은 마을인 벤턴에 있는 마샬카운티고교에서 일어났다.

수업을 막 시작하려던 순간 교내 공터에서 15세 소년이 권총을 발포했다. 총격범은 무차별적으로 총을 쏘아댄 것으로 알려졌다.

총성이 들리자 학생 수십 명이 뒤엉켜 달아났다.

최소 14명이 총에 맞았다고 ABC 방송은 전했다.

15세 여학생이 현장에서 사망했고 같은 나이의 남학생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12명가량이 직접 총탄에 맞아 부상했으며,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나머지 5∼7명은 총격에 놀라 도망치는 과정에서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맷 베빈 켄터키 주 지사는 트위터에 “충격적인 비극이다. 이런 사건이 마샬카운티처럼 자그마하고 이웃끼리 가까운 공동체에서 일어났다는 사실이 믿겨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사건이 일어난 벤턴 지역은 인구 5천여 명에 불과한 작은 마을이다.

마샬카운티 검찰청 제프 에드워즈 검사는 “현장에 백팩과 휴대전화가 어지럽게 널려 있었다. 총격 당시 상황을 알 것 같다”고 말했다.

총격범의 신원과 범행동기는 알려지지 않았다.

마샬카운티 고교에서 차로 30분 정도 떨어진 켄터키 주 패듀카 보건고교에서는 지난 1997년 10대 학생이 총기를 난사해 3명이 숨지는 사건이 있었다.

이날 사건은 전날 텍사스 주 고교 총격 사건에 이어 이틀 연속 학교 구내에서 벌어진 총기 사건이어서 학생과 교직원들을 불안에 떨게 했다.

앞서 전날 아침에는 텍사스 주 댈러스에서 남쪽으로 80㎞ 떨어진 작은 마을인 이탈리 고등학교 카페테리아에서 16세 소년이 총을 쏴 15세 여학생이 다쳤다.

지난달에는 뉴멕시코 주 나바호 원주민 지구에 있는 아즈텍 고등학교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학생 2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다쳤으며, 작년 11월에는 캘리포니아 주 북부 새크라멘토 인근 란초 테헤마 초등학교 주변에서 총격범이 무차별로 총기를 난사해 5명이 사망하고 10여 명이 부상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