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연방 교통당국이 교통사고 원인 조사과정에서 전기차 테슬라의 자율주행시스템을 사고 원인으로 지목해 테슬라의 대응이 주목된다.

12일(현지시간) ABC방송에 따르면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의 로버트 섬월트 위원장은 “테슬라가 운전자에게 고안된 것 이외의 외부 시스템을 이용하도록 허용했고, 그 시스템이 운전자가 주의를 다른 곳에 돌리게끔 너무 많은 재량을 부여했다”고 말했다.

해당 사고는 2016년 5월 조슈아 브라운이라는 운전자가 테슬라 모델 S를 몰고 플로리다 주 도로를 주행하다 좌회전하는 세미트럭과 충돌해 브라운이 사망한 사건이다.

NTSB는 테슬라의 자율주행 시스템이 도로에서 운전자의 주의를 분산하게 만든 원인이 됐다고 지적했다.

앞서 NTSB는 트럭 운전자에 대한 약물 검사를 통해 테슬라와 충돌한 트럭 운전자가 마리화나를 피운 사실을 확인했으나 사고의 직접 원인으로 결론내지는 않았다.

섬월트 위원장은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은 수 만 명의 목숨을 구할 잠재력을 지니고 있지만, 그 잠재력이 완전한 현실이 될 때까지는 운전자들이 자신의 차량을 스스로 조심해서 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테슬라 사고차량

테슬라 사고차량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