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전날 민주당 지도부와의 만찬에서 ‘다카(DACA·불법체류 청년 추방 유예 프로그램)’ 폐기에 따른 보완 입법에 합의하고 멕시코 장벽 건설을 뒤로 미루기로 했다는 민주당의 주장을 정면으로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어젯밤 다카에 대한 합의는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합의의 대가로 심각한 국경 보안에 대한 동의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것(다카 문제는)은 표결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미 기존에 낡은 울타리와 벽들을 새롭게 수선하는 형태로 공사 중인 멕시코 장벽은 계속 건설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다카 폐기 문제 자체에 대해서는 여전히 민주당과 각을 세우지 않으려고 여지를 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직업이 있고 선하고 잘 교육받고 숙련된 젊은이들을, 그중 일부는 군 복무까지 한 젊은이들을 누가 정말로 쫓아내고 싶어 하겠느냐? 정말로!”라고 했다.

이어 “그 젊은이들은 우리나라에서 불가항력으로 오랜 세월을 살아왔다 – 어릴 때 부모에 의해 (미국으로) 들어왔다”고 덧붙였다.

美민주당 의원들 향해 '구애' 나선 트럼프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행보는 다카 보완 입법을 야당에 양보할 경우 반대급부로 자신의 ‘1호 공약’인 멕시코 장벽 건설 정도는 받아내야 한다는 핵심 지지층의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의 열혈 지지자인 조 월시 전 공화당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지도부가 멕시코 장벽 건설을 담보로 하지 않은 다카 후속 법안에 합의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자 트위터에 글을 올려 “트럼프는 척(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과 낸시(펠로시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에 의해 정신이 이상해졌다. 트럼프는 그의 근본을 망쳤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처럼 민주당의 합의 주장을 일축함에 따라 최근 국가 부채 증액 관련 합의로 ‘훈풍’이 불었던 양측 관계에 다시 긴장감이 돌고 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