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럼프, 북핵 위기속 11월 첫 방한

Print Friendly, PDF & Email
트럼프 美대통령, 11월 한국·중국·일본 순방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1월 한국을 방문한다.

취임 이후 첫 방한이다. 중국과 일본도 함께 방문하는 동아시아 순방이기도 하다.

이번 순방의 핵심 의제는 북핵·미사일 대응방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플로리다 주(州) 포트마이어스를 찾은 뒤 돌아오던 전용기 ‘에어포스 원’에서 ‘중국을 방문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는 아마도 11월에 단체로 건너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일본과 한국도 건너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11월 초 필리핀에서 열리는 미국-아세안(동남아시아연합) 정상회의와 동아시아 정상회의, 베트남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 등 다자회의에 대한 참석 여부를 놓고선 “두고 보겠다”고만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대응을 둘러싼 미·중 협력과 관련, “중국과 매우 좋은 관계에 있다”면서도 “우리가 어떤 일에 노력하고 있는지는 말할 수 없다”고 더 이상의 구체적 언급은 피했다.

이번 한·중·일 방문은 앞서 미국을 방문했던 문재인 대통령,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 대한 답방 성격도 띠게 된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한·중·일 3국의 방문 순서과 일정, 논의 안건 등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한·미 정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기간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북핵 대책은 물론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한미 방위비 협상 등을 집중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고조에 따라 정치 쟁점으로 급부상한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문제가 다뤄질지도 주목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방문에선 대북제재에 대한 중국의 전폭적인 동참과 적극적인 협조를 거듭 주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핵 사태의 획기적 전환을 위한 합의안을 내놓을지도 주목되나 그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다.

앞서 미·중 정상은 지난 4월 시 주석의 방미 때 세기의 담판으로 불렸던 ‘마라라고 회담’을 가졌으나 가시적 성과를 내놓지 못했고,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보여온 미온적인 대북제재에 맞서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까지 시사하는 등 압박 강도를 대폭 높였다. 양국 간 무역역조, 남중국해 갈등 등도 현안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방문에선 북핵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한·미·일 3국 공조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한미일 정상
<연합뉴스>

Categories: 뉴스, 종합/사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