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北 테러지원국 재지정 결정 가능성…발표시 북핵위기 재고조 전망
무역 발표는 ‘한미 FTA’ 관련일지 촉각…단순 순방성과 가능성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15일(현지시간) 북한 문제와 한국과의 무역 등을 포함한 아시아 순방성과와 관련해 “중대한 성명을 발표하겠다”고 13일 밝혔다.

백악관에 따르면 아시아를 순방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회의가 열린 필리핀 마닐라에서 맬컴 턴불 호주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3자 회담에 앞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에 관해 많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 중국과 한국, 그리고 많은 다른 지역들을 포함해 여기에서 벌어진 아주 많은 일과 다른 모임들에 대해 발표하겠다. 우리는 그것을 대부분 성명을 통해 발표하겠다. 아마 수요일 그것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백악관으로 돌아가면 수요일 중 성명을 발표하겠다. 무역과 북한, 그리고 많은 다른 것들에 관한 아주 완벽한 성명이 될 것이다”라며 “수요일 중대 성명을 발표할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정상회담하는 트럼프와 아베, 턴불

정상회담하는 트럼프와 아베, 턴불///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관해 어떤 입장을 발표할지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문제가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고 ABC방송은 예상했다.

재지정 시 최근 협상 가능성까지 거론돼온 북핵사태 국면은 다시 긴장 상황으로 돌아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여부를 트럼프 대통령이 “순방 말미에 결정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미 행정부는 이 문제에 관한 권고안을 제출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심사숙고 중이라고 한 관료가 ABC에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에 대해 발표하는 내용은 무역, 특히 자유무역협정(FTA) 개정과 관련한 부분이 될지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 중국에서 얻어낸 무역 성과를 단순히 발표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중국을 포함한 여러 (외국) 기업들에 3천억 달러 상당을 판매한 것에 더해 무역과 관련해 여러분이 아는 어떤 것보다 훨씬 더 큰 진전을 이뤘다”면서 “우리는 거의 모든 나라와 무역적자를 기록 중이고 적자는 매우 빠르고 큰 폭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이번 순방은 우리와 객관적으로 말하자면, 많은 다른 나라들에도 매우 유익한 방문이었다”면서 “특히 일본, 중국, 한국 등 그들이 우리를 대한 방식은 우리나라와 미국인에게 매우 큰 존중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 생각에 아무도 지금까지 받아본 적이 없는 레드카펫이었다. 이것은 아마도 약간은 나를 위한 것이겠지만 실제로는 우리나라를 위한 존중심이었다. 나는 그것이 매우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