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럼프 “시간 지나면 총기규제법 논의”

Print Friendly, PDF & Email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일 라스베이거스 참사로 인해 재점화한 총기규제 문제와 관련, “시간이 지나면 총기 규제법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허리케인 ‘마리아’가 휩쓸고 간 미국령 푸에르토리코를 방문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총기 난사범에 대해 “매우 매우 아픈 사람”, “미친 사람”이라고 부르며 “그에 대해 심각하게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총기 소지 권리는 공공 안전에 필수적인 부분”이라며 총기규제에 반대해 왔으나 이번 참사를 계기로 총기규제 논란이 다시 일고 있다.

이와 관련,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지금은 미국을 하나로 단결시킬 때”라며 “정치적 논의에는 때와 장소가 있다. 범행 동기가 밝혀지지 않았고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충분히 모르는 시점에 정책을 논의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혔다.

'라스베이거스 참사' 애도하는 트럼프 대통령

‘라스베이거스 참사’ 애도하는 트럼프 대통령

Categories: 뉴스, 종합/사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