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결의안 2375호에 대해 “또 다른 아주 작은 걸음에 불과하다. 대수롭지 않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하기 위해 안보리 이사회가 전날 만장일치로 채택한 제재결의안을 두고 “궁극적으로 발생해야만 할 것들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며 이같이 평가했다.

또 “그게 어떤 영향력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확실히 15대0 만장일치로 채택된 것은 좋았다”고 덧붙였다.

이는 전날 안보리에서 채택된 대북 제재결의안이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미국이 요구한 대북 원유공급 전면중단 등 초강경 제재를 담지 못한 데 대해 불만을 드러낸 언급으로 풀이된다.

이 정도 제재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야심을 꺾기에는 매우 미흡하다는 인식인 셈이다.

말레이시아 총리와 회담하는 트럼프 대통령(왼쪽)

말레이시아 총리와 회담하는 트럼프 대통령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