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트럼프, 자신에 욕설한 드니로에 “영화서 너무 맞아 펀치드렁크”

Print Friendly, PDF & Email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드니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드니로
“지능 너무 매우 낮아”…드니로, 시상식서 트럼프에 욕설

트럼프 트위터 계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을 마치고 귀국하던 중에도 자신을 비난하며 욕설을 한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드니로를 향해 ‘한 방’을 날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서 “매우 지능이 낮은 인물인 로버트 드니로는 영화에 출연하면서 실제 복서들에게 머리를 많이 맞았다”며 “지난밤 그를 보면서 진심으로 그가 ‘펀치드렁크’일지도 모른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펀치드렁크는 복싱 선수나 각종 격투기, 축구 선수 등이 경기나 연습 과정에서 머리에 지속적인 충격을 받아 뇌세포 이상이 없음에도 실어증, 우울증 등의 증상을 보이는 대표적인 후유증이다.

드니로는 지난 1980년 영화 ‘분노의 주먹’에서 세계 미들급 챔피언이었던 미 권투선수 제이크 라모타를 연기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받은 바 있다.

앞서 드니로는 지난 10일 TV 생방송으로 중계된 토니상 시상식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알파벳 ‘F’로 시작하는 욕설을 했다.

드니로는 이 자리에서 두 주먹을 치켜들며 “트럼프 엿먹어라”라고 외쳐 청중으로부터 기립박수를 받았다.

이에 대해 트럼프는 “아마도 (드니로는) 고용률이 사상 최고치이고 많은 기업이 다시 우리나라에 다시 투자하면서 경제가 최상이라는 걸 모르는 것 같다”며 “정신 차려라, 펀치(펀치드렁크 증후군을 앓는 이)!”라고 적었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