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대체노선 조건…”환경파괴 논란에도 에너지업체 손 들어줘”
키스톤 파이프라인[AP=연합뉴스]

키스톤 파이프라인
—————————
올해 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허가한 ‘키스톤 XL 송유관 프로젝트’가 지역 규제 당국의 승인까지 얻으면서 사실상 마지막 관문을 넘어섰다고 미 언론들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키스톤 송유관은 캐나다 앨버타 주에서 미 텍사스 주를 잇는 초대형 파이프라인으로, 현재 3단계 구간까지 건설돼 운영되고 있다. 여기에 앨버타 주와 미 네브래스카 주를 연결하는 4단계, 일명 키스톤 XL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다.

네브래스카 주 공공서비스위원회는 이날 표결에서 찬성 3명, 반대 2명으로 키스톤 XL 송유관 프로젝트를 승인했다.

최근 키스톤 송유관의 기존 구간에서 21만 갤런(약 80만ℓ)의 유출 사고가 발생하면서 환경파괴 논란이 다시 불거졌지만, 결국 에너지업체 손을 들어준 셈이다. 당시 운용사인 에너지업체 ‘트랜스 캐나다’는 송유관을 긴급 폐쇄한 바 있다.

CNBC방송은 “키스톤 XL 프로젝트의 중요한 걸림돌이 사라진 셈”이라며 “프로젝트 승인을 보류했던 전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입장을 뒤집었던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공공서비스위원회는 다만 트랜스 캐나다 측이 제시한 애초 송유관 노선에 대해서는 변경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트랜스 캐나다가 대체노선을 확보해야 하는 것으로, 프로젝트의 새로운 변수가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와 별도로 키스톤 XL 프로젝트를 둘러싼 법적 공방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공사에 반대하는 환경보호 단체들은 네브래스카 규제 당국 결정의 무효화를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할 방침이라고 CNBC방송은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지난 1월 말 행정명령을 통해 ‘키스톤 XL 프로젝트’를 허가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