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트럼프, 19일께 옐런 면담”…연임카드 무게?

Print Friendly, PDF & Email

앞서 콘·워시·파월·테일러도 ‘면접’
재닛 옐런 미 연준 의장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차기 의장 인선과 관련, 재닛 옐런 현 의장이 오는 19일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면담할 계획이라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내년 2월로 임기가 만료되는 옐런 의장으로선 일종의 ‘연임 면접’을 치르는 셈이다.

현재 차기 후보군으로는 옐런 의장 외에도 제롬 파월 현 연준 이사와 케빈 워시 전 연준 이사, 존 테일러 스탠퍼드대 교수가 유력하게 거론된다. 일각에서는 게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발탁될 가능성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파월 이사, 워시 전 의사, 콘 위원장을 잇달아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일에는 테일러 교수를 만났다.

따라서 옐런 의장을 ‘면접’하는 것 자체만으로 옐런 의장의 연임을 점치기는 섣부르다.

다만 지난 40년간 연준 의장은 연임하는 게 전통이었다. 일각에서 옐런 의장의 연임 가능성을 조심스럽게 점치고 있는 이유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기자들에게 “향후 2∼3주 안에 결정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연합뉴스>

Categories: 경제,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