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ategorized

평양 시민들, 북미회담 소식 보려 지하철역 신문코너에 몰려

Print Friendly, PDF & Email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지 하루가 지난 13일 북한 평양의 한 지하철역 신문 게시 코너에는 뉴스를 보기 위해 시민들이 몰려들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평양발 기사를 통해 한 여성이 지하철역에 게시된 노동신문 기사를 보면서 감격에 겨워하며 “공동성명이 나올 줄이야”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다른 여성은 만족스러운 듯이 미소를 보이며 손가락으로 기사를 가리키며 “역사상 첫 정상회담이 열렸다”고 작은 목소리로 따라 읽었다.

이 역에 지하철이 도착할 때마다 많은 시민이 기사를 보려고 신문 게시 코너에 걸음을 멈췄다.

"역사적인 정상회담" 뉴스에 몰입한 평양 시민들

“역사적인 정상회담” 뉴스에 몰입한 평양 시민들-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지 하루가 지난 13일 북한 평양의 한 지하철역 신문 게시 코너에 뉴스를 보려는 시민들이 몰려들었다.

노동신문은 이 지하철의 플랫폼 두 곳에 게시됐다.

많을 경우 50여명이 보려고 몰렸고, 다른 사람보다 먼저 보려고 앞으로 헤집고 들어가는 사람도 있었다.

다른 지하철역 주변에서는 스마트폰을 통해 회담 결과를 전하는 뉴스를 보는 시민의 모습도 보였다.

스마트폰으로 북미정상회담 뉴스 보는 평양 시민

스마트폰으로 북미정상회담 뉴스 보는 평양 시민
<연합뉴스>

Categories: Uncategorized

Tagged as: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