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프랑스서 보스턴칼리지 여대생 4명 산성물질 공격

Print Friendly, PDF & Email

프랑스 남부 마르세유에서 17일(현지시간) 20대 미국인 여성 관광객 4명이 산(酸) 공격을 받아 이 중 2명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마르세유 검찰 대변인은 AP통신에 이날 마르세유 생샤를 기차역에서 41세 여성이 20대 미국인 여성 관광객 4명에게 산 물질을 투척했고, 이로 인해 2명이 얼굴에 상처를 입었고 이 중 한 명은 눈을 다쳤다고 말했다.

피해자들은  매사추세츠주에 있는 보스턴 칼리지 소속 학생들로, 이 중 3명은 학교의 국제프로그램 참가차 파리를 방문 중이었다.

보스턴 칼리지 측은 “학생들이 입은 화상에 대한 추가 치료가 필요할 순 있지만, 현재까지 이들의 상태는 양호해 보인다”고 밝혔다.

마르세유 검찰은 이들을 공격한 용의자가 현장에서 검거됐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 여성이 공격하면서 테러를 암시하는 협박을 하지 않았다면서 지금으로선 이번 공격이 테러와 연관됐다는 징후는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여성의 신원과 공격한 이유 등은 아직 전해지지 않았다. 하지만 보스턴 컬리지 측은 현지 경찰이 용의자가 정신적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수사과정에 정통한 한 소식통도 AP통신에 용의자가 정신질환을 앓았던 이력이 있다며 극단주의와의 뚜렷한 연관성은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지역 일간 라프로방스도 용의자가 공격 후 도망치지 않고 현장에 남아있었다며 테러가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마르세유 생샤를 역 [위키피디아 캡처]
<연합뉴스>

Categories: 뉴스, 종합/사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