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미 언론 “냉전체제 이래 30년만에 처음”///

하와이 주(州)가 다음 달 1일(이하 현지시간) 북한의 핵 공격에 대비한 주민대피 훈련을 실시한다고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하와이 주 정부는 냉전체제 이래 약 30년 만에 처음으로 섬 전역에 걸쳐 핵공격 경보 사이렌을 울릴 예정이다.

사이렌은 기존의 쓰나미 대비 시스템을 통해 내보낸다. 대피훈련 대상자는 140만 전체 주민이 될 것이라고 LAT는 전했다.

하와이 주 당국은 이를 알리기 위해 현지 지역 TV를 통해 핵폭탄이 떨어지면 ‘실내로 들어가서 그대로 머무르라’는 내용의 광고를 방영하기도 했다.

LAT는 냉전시대에 있던 ‘웅크리고 숨기(duck and cover)’ 방식의 대피훈련을 재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와이 주 정부 비상관리국(HEMA)의 번 미야기 국장은 LAT에 “북한 핵무기는 정말 큰 위협”이라며 “실제 진주만을 겨냥한 핵공격이 일어나면 1만8천 명 이상의 사망자와 5만∼12만 명의 부상자가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재난 관련 교육에만 몰두해왔다는 미야기 국장은 최근 주민들을 모아놓고 100킬로톤(kt)급 핵폭탄이 호놀룰루 1천 피트(305m) 상공에서 터졌을 때를 가상한 시나리오와 행동요령을 설명했다고 한다.

그는 “반경 8마일(13㎞)의 주민이 직접 영향을 받게 되고, 90%는 생존하겠지만 낙진의 간접적인 피해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미야기 국장은 대니얼 K.이노우예 공항, 히컴 공군기지, 호눌룰루 항, 진주만 등이 심각한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와이 주 국방부의 찰스 앤서니 대변인은 “지금 현재로써는 공격 가능성이 높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지만 그건 중요하지 않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쏘면 하와이에 영향을 주는 데는 불과 20분밖에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근 설명회에 나온 호놀룰루 주민 조 브라운(61)은 “위험이 매우 낮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최소한 어떤 일이 일어날지는 알아둬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하와이 주 정부는 지난달 재난당국 홈페이지에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비한 주민행동지침을 게시했다.

주 정부는 행동지침에서 미 태평양사령부 등이 북한의 미사일 요격에 실패할 경우 20분 안에 하와이에 미사일이 떨어질 수 있고, 호놀룰루가 주 과녁이 될 공산이 크다고 관측했다.

30쪽 분량의 지침에는 핵 공격 시 필수적인 물품을 안내하면서 14일 치 물과 음식, 의약품, AM·FM 라디오, 무전기, 랜턴, 서류 비닐백, 호루라기, 담요, 방수포, 구급약 키트를 준비하라고 주 정부는 권유했다.

하와이는 북한에서 7천200㎞ 떨어져 있으며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의 사거리보다는 멀리 있지만 북한이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화성-14형을 완성하면 사거리 안에 놓일 수 있다.

최근 하와이대학에서도 학생 5만여 명과 교직원 1만여 명에게 ‘만약 북한 핵 공격이 일어날 경우에’라는 제목이 붙은 이메일을 발송한 바 있다.

북한 신형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

북한 신형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
하와이 주 정부 북핵공격 대비 주민 설명회

하와이 주 정부 북핵공격 대비 주민 설명회[로스앤젤레스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