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한국 지질자원연구원의 전 지진연구센터장이 각종 기밀과 특혜를 제공한 대가로 미국의 지진관계 업체로부터 백 만달러가 넘는 거액의 뇌물을 받아 챙겨, 미국은행의 계좌를 이용해 돈 세탁을 한 혐의로 유죄 평결을 받았습니다.

 

배인정 기잡니다.

 

한국 지질자원연구원의 전 지진연구센터장인 올해 59살의 지헌철씨가 백만달러가 넘는 뇌물을 미 업체 등으로부터 받아 챙겨,  남가주의 은행 계좌를 통해 돈 세탁을 한 혐의로, 지난 17일 LA 연방법원에서 유죄 평결을 받았습니다.

이 혐의는 연방 교도소에서 최고 10년형을 선고받을 수 있습니다.

지난 4일 간의 배심 재판에서 배심원 단은 다른 다섯 건의 돈세탁 혐의에 대해서는 만장일치에 도달하지는 못했습니다.

연방검찰에 따르면, 지 씨는 2009년부터 2015년 사이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패사디나 등에 있는 지진관계 업체 2곳으로부터 백만달러가 넘는 뇌물을 받아 챙겼으며, 이 돈을 은닉하기 위해  뱅크 오브 아메리카 계좌를 이용했습니다.

재판에 제출된 증거들에 따르면, 지 씨는 이들 두 회사에  장비 구매나 이용에 특혜를 주고, 회사 내부 정보와  두 회사의 경쟁업체들에 대한 기밀, 입찰에 관한 여러 정보를 제공했습니다.

지씨는 그 대가로  받은 거액의 뇌물을 현금이나 뱅크 오브 아메리카 글렌도라 지점의 개인 계좌로 송금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이 계좌에 입금된 돈의 절반은 뉴욕에 있는 그의 투자 계좌로 이체됐고, 나머지 70퍼센트는 그가 살고 있는 한국에서 사용했습니다.

재판에서는 또 본인의 뇌물 수수 계획을 은닉하기 위해 수 많은 절차를 거쳤다는 증거도 제시됐습니다.

뇌물을 제공한 회사 측에 그의 이메일을 삭제하거나 응답하지 말 것을 지시하고, 뉴저지의 가짜 주소를 이용해 가짜 인보이스를 만들거나, 그의 동료들에게 불법적인 행위나 만남 등에 대해 절대 함구할 것을 요구했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해 받은 뇌물은 지 씨가 합법적으로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서 받는 수입보다 훨씬 큰 금액이라고 검찰은 밝혔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한 연방수사국 FBI와 연방검찰은 , 미국 금융 시스템이 부패자금의 창고로 이용돼서는 안되며, 미국 법을 위반하고 국제적으로 행해지는 범죄들에 대해 책임을 갖고 수사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씨에 대한 선고공판은 10월 2일로 예정돼 있으며, 이번 목요일에,  선고에 앞서 돈세탁 혐의로 지씨를 먼저 수감할 것인지 여부를 결정하게 됩니다.

 

배인정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