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한국 토종 햄버거 전문점 ‘맘스터치’가 버거의 본고장인 미국에 진출한다.

맘스터치를 운영하는 식품제조유통기업 해마로푸드서비스는 연내 캘리포니아주 콩코드 지역에 미국 현지 1호점을 열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구체적인 오픈 날짜는 조율 중이다.

맘스터치는 먼저 직영점을 운영한 뒤 가맹 사업을 검토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로 론칭 20주년을 맞은 맘스터치는 지난 2005년 출시한 대표 메뉴 ‘싸이버거’가 입이 찢어질 정도로 두꺼운 버거라는 의미로 ‘입찢버거’라는 별명을 얻으며 이름을 알렸다.

‘주문 후 조리’ 시스템을 도입해 다른 버거 브랜드와 차별화했고, 다른 브랜드와 달리 ‘골목 상권’부터 공략해 점차 가맹점 수를 늘린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에는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데 이어 가맹점 수가 1천호점을 넘어섰다.

맘스터치는 미국 시장에 이어 기존에 진출한 대만, 베트남 외에 동남아시아 다른 국가 진출에도 속도를 낼 예정이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