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인 할머니 무차별 폭행 “증오범죄 가능성”… 용의자 중년 히스패닉 공개수배

Print Friendly, PDF & Email

지난 10일 오후 1시 30분께 한인타운 중심가의 한 대형 마트 앞에서 인근에 거주하는 한인 송모(85) 할머니를 무차별 폭행한 남성을 LAPD가 공개 수배했습니다.

용의자는 중년의 히스패닉계 남성이며 검은색 상·하의를 입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으며 용의자의 모습은 인근 한인 업소의 CCTV에 포착됐습니다.

송 할머니는 머리를 얻어맞아 뒤로 넘어졌던 송 할머지는 바닥에 머리를 부딪치면서 의식을 잃었으나 주변에 있던 한인 상점 주인이 할머니를 발견하고 앰뷸런스를 불러 이송해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송 할머니는 두 눈에 시퍼렇게 멍이 들었고 머리에 붕대를 감고 있는 모습이 소셜미디어에 올라오면서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LA 총영사관은 “이번 사건은 금품갈취 등의 특별한 목적 없이 피해자를 무작위로 골라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Categories: 뉴스, 종합/사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