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샤핑 시즌에 딜리버리 메시지를 이용한  사기가 성행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망됩니다

 

정 연호 기잡니다.

 

크리스마스 선물을 기다리거나 샤핑한 물건을 기다리는 소비자들이 많은 할러데이 시즌을 틈타   최근 페덱스와 UPS, 우정국을  사칭한  사기가  성행하고 있습니다.

피해자들에 따르면, 최근 페덱스를 사칭한 이메일 메시지에는 딜리버리에 차질이 생겨 통보를 보낸다는 제목이 달려 있고, 배달직원이 딜리버리를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딜리버리를 다시 할 수 있도록   ‘딜리버리 매니져 ‘  링크를 클릭하라고 지시하고 있습니다.

소비자들이 링크를 클릭하면 컴퓨터 바이러스에 감염됩니다.

페덱스측은 고객들에게 이메일로 절대 개인 정보를 요구하거나  링크나 첨부  파일등을 클릭하도록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UPS도 ‘suspension aler t’  혹은  ‘delivery status change’, 등의 제목으로 이메일을 보내, 개인정보를 손에 넣으려는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이메일이 그럴싸한 회사 로고 등을 담고 있어 소비자들이 현혹되기  쉽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우정국은 최근 우정국을 사칭하며, 이메일이나 전화로  배달될 패키지가 있다, 혹은 수취인이 아닌 다른 사람에게  물건이 배달됐다며, 정확하게 딜리버리가 되기 위해서 수취인의 이름과 주소, 생년 월일, 소셜 시큐리티 넘버등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사기를 주의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우정국은 절대 전화나 이메일로 수취인의 민감한 정보를 요구하지 않는다며,  배달에 문제가 생길 경우, 배달직원이 직접  방문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연호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