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해외 체류 국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한국 외교부 내에 ‘해외 재난안전센터’ 설치가 추진됩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강창일 의원은 23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재외국민이 늘고 해외여행자도 급증하면서 해외에서의 안전사고 역시 크게 증가해 체계적인 대비와 대응 필요성이 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강 의원은 이번 개정안을 통해  해외 재난상황 발생시 즉각적인 사고 조치, 관계 재난기관과의 업무 협조, 실시간 해외 안전정보 제공 등을 담당할 해외 재난안전센터를 외교부 내에 설치, 운영하도록 했습니다 .

 

정 연호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