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허리케인 하비(Harvey)에 이어 어마(Irma)가 접근하면서 이번엔 플로리다 특산물인 오렌지 주스의 몸값이 치솟고 있다.

6일 경제 매체 마켓워치 등에 따르면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가 이번 주말 플로리다 주 상륙을 예고하면서 뉴욕 ICE 선물 시장에서 지난 5일(현지 시간) 11월물 냉동 농축 오렌지주스는 전날보다 6.89% 올라 파운드당 1.45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한 달 전과 비교하면 8% 넘게 오른 것이다.

미국레스토랑연합회 데이비드 말로니 회장은 “생산량의 대부분이 플로리다 남부와 올랜도 북부에서 나온다”면서 “강풍이 오렌지 나무를 휩쓸어 수확량을 줄일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조지아, 캐롤라이나에서 주로 생산되는 면은 폭우 여파로 일주일 만에 7% 올랐고, 목재도 공급 차질 우려로 5% 뛰었다.

자산운용사 KKM파이낸셜의 제프 킬버그는 “하비가 텍사스를 강타해 지난주 휘발유 선물 가격이 치솟은 것과 비슷한 현상”이라고 분석하고 오렌지 주스는 조금 더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와 국립기상청(NWS)에 따르면 카리브해 동쪽 끝에서 발생한 허리케인 어마는 5일 현재 최고등급인 ‘카테고리 5’로 강력해져 플로리다 주를 향해 북서진하고 있다.

릭 스콧 플로리다 주 지사는 병력 7천여 명을 동원하는 한편 67개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허리케인 '어마' 최고등급 격상…美플로리다 '비상사태'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