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허리케인 다 지났나 했는데…열대성 폭풍 북상

Print Friendly, PDF & Email

올여름 초강력 허리케인 ‘하비’와 ‘어마’, ‘마리아’가 텍사스와 플로리다 주, 미국령 푸에르토리코를 잇달아 강타해 엄청난 피해를 불러오면서 올해는 역대 유례를 찾기 어려운 허리케인 시즌으로 기록됐다.

4일(현지시간) 국립허리케인센터(NHC)와 국립해양대기국(NOAA) 등에 따르면 허리케인 시즌은 9월 말을 기준으로 사실상 종료했다.

하지만 여전히 만만찮은 기세의 열대성 폭풍이 카리브해 남쪽 해상에서 발생해 미 본토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고 일간 마이애미헤럴드가 이날 보도했다.

열대성 폭풍 ‘네이트’는 이번 주말 멕시코만 연안과 플로리다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기상당국은 경고했다.

미 국립해양대기국의 열대성 폭풍 관측 사진

국립해양대기국의 열대성 폭풍 관측 사진
————————————————-

국립허리케인센터는 폭풍이 더운 해수와 만나면 윈드시어(돌발적인 상승·하강 기류) 현상으로 위력을 키울 수 있다면서 카테고리 1등급 허리케인과 맞먹는 시속 80마일(129㎞) 안팎의 강한 바람이 일 수 있다고 예보했다.

현재 열대성 폭풍 네이트는 샌 안드레아스 제도 남서쪽 45마일(72㎞) 지점 해상에 위치해 있다.

마이애미 헤럴드는 “현재로써는 열대성 폭풍이 어느 정도 영향을 줄 지 가늠하기 어렵다”면서 “플로리다 북서쪽 펀핸들 지역과 루이지애나가 영향권에 들 수 있다”고 말했다.

열대성 폭풍은 종종 폭우와 폭풍해일, 강한 바람을 동반한다. 네이트는 올해 카리브해에서 발생한 16번째 열대성 폭풍이다.

열대성 폭풍 진로 예측

열대성 폭풍 진로 예측
<연합뉴스>

Categories: 뉴스, 종합/사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