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마이애미 국제공항의 항공편 결항 표시

마이애미 국제공항의 항공편 결항 표시
———————————————-
카리브해 섬나라를 초토화한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가  플로리다 주에 상륙하면서 플로리다는 물론 이웃한 조지아 주 주요 공항의 항공편 1만600편이 결항했다.

10일(현지시간) 항공편 정보서비스 플라이트어웨어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기준으로 플로리다에서 외지로 나가는 항공편 7천 편이 취소됐다.

이날도 마이애미, 탬파, 올랜도 등 플로리다 10여 개 공항에서 항공기 이착륙이 금지됐다. 이들 공항은 최소한 2∼3일은 정상 운영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항공기 결항 사태는 플로리다 북쪽에 있는 조지아에도 영향을 미쳐 관광도시 새버나 공항에서 전날 오후부터 모든 항공편의 발이 묶였다.

조지아에서도 1천700편 이상이 결항했다.

이 지역에 가장 많은 비행기를 띄우는 델타항공은 “자체 기상분석관이 어마의 진행경로를 추적하면서 풍속과 강우 추이를 살피고 있다”면서 “플로리다 인근 고객은 조지아 애틀랜타 공항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허리케인 어마는 이번 주초 플로리다 내륙과 조지아까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여 항공기 결항 편수는 많이 늘어날 전망이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