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허리케인 ‘어마’ 피하자!…대한항공 애틀랜타 편 결항

Print Friendly, PDF & Email

美플로리다 할퀴는 허리케인 '어마'

 미국에 상륙한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의 여파로 11일 인천을 떠나 애틀랜타로 가려던 대한항공 항공편이 결항됐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0분 인천을 떠나 애틀랜타로 향할 예정이던 KE035편(B777-300ER)의 출발이 취소됐다.

이로 인해 승객 108명이 애틀랜타로 떠나지 못하고 발이 묶였다.

KE035편 결항에 따라 같은 항공기를 이용해 11일(현지시각) 오후 12시 20분 애틀랜타를 떠나 인천으로 올 예정이던 KE036편도 함께 취소됐다.

이로 인해 KE036편 예약 승객 141명도 한국으로 올 수 없게 됐다.

대한항공은 인천∼애틀랜타노선에 매일 취항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항공편 결항은 애틀랜타 공항 당국의 요청에 의한 것”이라며 “12일 인천∼애틀랜타 편에 대한 운항 여부는 오늘 저녁 결정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경제,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