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최강 허리케인 ‘어마’ 이어 ‘호세’ ‘카티아’도…플로리다 50만 대피령

‘어마’로 최소 14명 사망…섬 건물 90% 파손, 푸에르토리코 100만 정전
허리케인 '어마' 카리브해 강타…프랑스령 섬들 큰 피해

전 세계인들의 휴양지로 사랑받는 카리브해 섬들이 역대 최강급 허리케인으로 쑥대밭이 됐다.

대서양에서 발생한 허리케인 ‘어마’가 이 일대를 강타하면서 지금까지 최소 10명이 사망하고 일부 섬들은 건물의 90%가 파괴되는 등 각종 시설이 초토화됐다.

플로리다 주는 어마 북상에 4개 카운티 주민에게 대피령을 내렸고, 50만명 이상이 피난길에 오르면서 마트의 생필품이 동나고 주유소마다 기름을 채우려는 차들로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

7일(현지시간) 미국 국립 허리케인 센터(NHC)에 따르면 미 동부시간으로 이날 오후 8시 현재 어마의 중심부는 카리브 해 북쪽의 영국령 터크스 케이커스 제도에 상륙했다.

시속 290㎞의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어마는 허리케인 풍속 기준 최고 수준인 5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허리케인은 카테고리 1∼5등급으로 나누며 숫자가 높을수록 위력이 강하다.

앞서 어마의 이동 경로상에 있던 카리브 해 북동부 섬들에서는 인명피해가 속출하고 기반시설 피해가 잇따랐다.

프랑스와 네덜란드가 분점하고 있는 카리브 해 생 마르탱 섬에서 지금까지 최소 4명이 사망하고 23명이 다쳤다. 버진 아일랜드에서도 4명, 영국령 앙퀼라 섬에서도 1명이 숨졌다.

현재 인명피해가 어느 정도 인지 정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으나 최종 집계가 되면 상당한 피해 규모가 드러날 것으로 추정된다. 로이터통신은 지금까지 최소 14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네덜란드 쪽 생마르탱 영토에 있는 공항과 항구는 파손돼 접근이 불가능하다.

어마는 인접한 네덜란드령 세인트 유스타티우스와 사바도 휩쓸었지만, 아직 인명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그래픽] 역대최강 허리케인 '어마' 인명피해 속출

미국령 푸에르토리코에서는 정전으로 인구의 절반인 100만 명 이상이 암흑 속에서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다.

리카르도 로세요 푸에르토리코 주지사는 “푸에르토리코 전력회사 고객의 70%가량이 정전 피해를 봤다”면서 “정전이 언제 복구될지 예측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푸에르토리코의 모든 항구는 폐쇄됐으며 민항기 운항도 중단된 상태다.

어마가 접근하면서 바하마의 공항도 일제히 폐쇄됐다.

폐허로 변한 카리브해 섬들[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앞서 어마가 할퀴고 간 바부다 섬에서는 전체 주민 1천800명 중 절반가량이 집을 잃었으며, 전체 건물의 90%가량이 파손됐다. 생 마르탱 섬 역시 주택의 60%가 파괴됐다.

2010년 대지진 피해를 당한 아이티와 쿠바, 도미니카 공화국도 불안에 떨기는 마찬가지다.

쿠바에서는 약 1만명의 외국인 관광객이 허리케인을 피해 대피했으며, 도미니카 공화국에서도 5천500명의 주민이 대피했다.

NHC는 “어마는 향후 이틀간 4∼5등급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며 “오늘 도미니카공화국과 아이티를 지나가고 내일 밤에 쿠바 인근에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마이애미 주민 대피령 내려진 지역

마이애미 주민 대피령 내려진 지역

어마는 주말께(9∼10일) 위력이 4등급으로 주춤해진 가운데 플로리다주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됐다.

허리케인 3개 동시 북상

허리케인 3개 동시 북상 = 허리케인 3개가 동시 북상 중인 모습이 찍힌 위성사진. 맨 왼쪽이 허리케인 ‘카티아’, 가운데가 ‘어마’, 오른쪽이 ‘호세’.

플로리다 마이애미-데이드의 카를로스 히메네스 시장은 이날 오전 7시를 기해 시 해안 거주지를 A∼C 구역으로 나눠 주민 대피령을 발령했다.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허리케인이 상륙한 뒤에는 당국도 여러분을 지켜줄 수 없다”며 단단히 경고했다.

실제 마이애미-데이드 해안지역 주민 20만 명 이상이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폭스뉴스는 “사우스 플로리다의 최소 50만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고 전했다. 주민 대피령이 내려진 플로리다 주 카운티는 마이애미-데이드와 브로워드, 브리버드, 먼로 등 4곳이다.

소방관 출신인 히메네스 시장은 “우리는 1992년 카테고리 5 허리케인 앤드루도 이겨냈다. 모든 주민이 서로에 도움을 줘야 한다. 정 갈 곳이 없는 주민은 시내 고교 건물 등 8곳의 지정 대피소를 이용하라”고 당부했다.

[AFP=연합뉴스]

마이애미-데이드 해안을 따라 놓인 US 1번 도로에는 차량 행렬이 길게 늘어서 있다. 대형 마트에는 물과 생필품이 동났고, 주유소에도 기름이 부족한 상태다.

플로리다 케네디 우주센터의 미 항공우주국(NASA) 직원들도 기지를 보호하기 위해 방재 조처를 했다.

이런 가운데 또 다른 허리케인의 북상도 예고돼 우려를 키우고 있다.

NHC는 1등급 허리케인 ‘카티아’가 8일 전에 멕시코만 일대를, 또 3등급 허리케인 ‘호세’가 9일 카리브해 북동쪽을 강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예보했다.

플로리다 마이애미-데이드에서 빠져나오는 대피 차량

플로리다 마이애미-데이드에서 빠져나오는 대피 차량
주유소로 몰려든 차량들[AP=연합뉴스]

주유소로 몰려든 차량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