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현대자동차는 ‘미국 의회 소아암 의원모임(CPCC·Congressional Pediatric Cancer Caucus)’과 함께 14일(현지 시각)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소아암 퇴치 행사 ‘현대 호프 온 휠스(Hyundai Hope On Wheels·바퀴에 희망을 싣고)’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연방 하원의원 102명으로 구성된 CPCC는 해마다 ‘소아암 계몽의 달’ 9월에 이 행사를 주최하는데, 민간기업 현대차는 2011년 이후 7년 연속 파트너로 참석하고 있다.

현대차가 사회공헌 활동으로서 20년째 소아암 관련 기금인 ‘호프 온 휠스’ 사업을 전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행사에는 CPCC 공동 의장 마이클 맥콜(Michael McCaul) 하원의원(공화당·텍사스주)을 비롯해 현대차 미국 공장이 있는 앨라바마주 테리 스웰(Terri Sewell) 하원의원(민주당), 현대차 딜러 사장 출신인 마이크 켈리(Mike Kelly) 하원의원(공화당·펜실베이니아주), 캐런 바스(Karen Bass) 하원의원(민주당·캘리포니아주) 등과 안호영 주미 한국대사를 포함한 주미 대사관 관계자, 현대자동차 미국판매법인 임직원과 미국 딜러 대표단, 의사협회 및 관련 단체, 미국 정부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한창환 현대차 미국판매법인장은 “현대차와 딜러들은 1998년부터 소아암을 근절시키기 위한 싸움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왔다”며 “올해 역시 68개 소아암 치료 연구 프로젝트에 총 1천500만 달러를 지원, 연말까지 누적 기부금이 1억3천만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호프 온 휠스’ 사업 현황을 소개했다.

그는 “9월 초 텍사스주 휴스턴 지역을 강타한 태풍 하비 피해 복구 지원을 위해 현대 호프 온 휠스에서 피해 지역 5개 어린이병원에 20만 달러도 후원했다”고 덧붙였다.

안호영 주미대사는 축사를 통해 “현대차가 사업적 성공은 물론 적극적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미국 사회와 의회로부터 많은 사랑과 존경을 받고 양국 관계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치하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호프 온 휠스’ 사업은 미국 현지에서 모범적 기업 사회공헌 활동으로 꼽히고 있다.

미국 내 소아암 관련 기금 가운데 두 번째로 규모가 크고, 민간 부문으로서는 가장 금액이 많다.

고객이 차량을 구매할 경우 딜러가 대당 14달러씩 기부금을 적립하고, 현대차가 매칭(같은 금액을 적립) 방식 등으로 추가 기부금을 납부해 펀드를 조성한다. 현재 미국 전역 830여 개 딜러가 이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사업 시작 이후 지난해까지 미국에서 소아암을 치료하거나 연구하는 163곳 병원·연구기관의 787개 연구 프로젝트가 현대의 ‘호프 온 휠스’ 사업으로부터 지원을 받았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