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미국의 지난달 기존주택판매가 비교적 큰 폭으로 증가했다.

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10월 기존주택 판매량이 548만 채로, 전달보다 11만 채(2.0%) 늘었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

남부지방이 잇단 허리케인의 충격에서 서서히 벗어나면서 주택 판매가 정상화한 것으로 분석된다. 허리케인의 직격탄을 맞은 텍사스 주 휴스턴, 플로리다 주 올랜도 등에서 주택판매가 크게 늘었다.

미 주택 시장의 거래량은 통상 기존주택 90%, 신규주택 10%의 비율로 구성된다.

매물로 나온 주택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