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2분기 GDP 성장률 3.1%로 상향…2015년 1분기 이후 최고

Print Friendly, PDF & Email

미국 경제가 2분기(4~6월) 3% 이상의 견고한 성장세를 보였다.

연방 상무부는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 분기 대비 3.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8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2015년 1분기 3.2% 성장률을 보인 이후 최고 실적이다.

또 지난 1분기 1.2%보다 2배 이상 높다.

자동차 등에 대한 개인 소비 지출이 3.3% 증가해 2분기 GDP 성장을 이끌었다.

이에 따라 올해 상반기 GDP 성장률은 2.1%를 기록했다.

AP통신은 그러나 허리케인 ‘하비’ 등의 여파로 3분기 GDP는 다시 2%대로 둔화할 것으로 전문가들이 예측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의 한 생산시설
<연합뉴스>

Categories: 경제,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