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지난 토요일, 4.29폭동 25주년을 맞은 LA에는 다양한 행사가 열려 인종 간 화합을 도모하고, 같은 아픔과 희생이 되풀이되지 않기를 기원했습니다.

배인정 기잡니다.

 

<컷>

지난 토요일 LA한인회와 LA의 대표적인 흑인 교회, 퍼스트 AME 처치가 개최한 4.29 25주년 기념식이 에릭 가세티 LA시장, 마이크 퓨어 LA시 검사장을 비롯한 주류 정치인들과 한인과 흑인 커뮤니티에서 350여명이 모인 가운데 성황리에 치러졌습니다.

퍼스트 AME 교회의 J Edgar Boyd 담임 목사입니다.

<한인과 흑인 커뮤니티는 분열됐었습니다. 하지만 오늘은 다릅니다. 똑같은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함께 과거를 기억하고, 해결해가는 것은 바람직한 일입니다. >

가세티 시장은 25년 전 폭동으로 인한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커뮤니티 간, 경찰과 주민들 간 화합을 위해 계속해서 노력해나갈 것을 주문했고, 퓨어 시 검사장도 이번 행사가 커뮤니티 간 통합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에릭 가세티 LA 시장입니다.

<컷>

마이크 퓨어 LA 시 검사장입니다.

<컷>

폭동 당시의 상황을 고스란히 기억하는 참석자들은, 두 커뮤니티 간 큰 진전이 이뤄져 뜻 깊은 시간이 됐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컷>

<컷>

이 날 행사에는 수십여명의 한인 학생들도 참여해 그 의미를 더했습니다.

<컷>

<컷>

한편, 이 행사가 열리기 전에는 월드스페셜연맹의 주최로 한인과 흑인 수백여명이 올림픽길에서 평화의 대행진을 벌였으며, 라티노 장애인연합회는 윌셔길에서 손을 맞잡고, 핸즈 어크로스 행사를 열었습니다.

 

배인정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