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지난 토요일, 4.29 폭동 발생 25년 만에 한인과 흑인 커뮤니티가 공동으로 개최한 기념식에 주류 사회의 관심도 집중됐습니다.

LA한인회는 이번 기회를 통해, 타인종 학생들을 위한 인턴쉽을 제공하는 등 다각적인 교류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배인정 기잡니다.

 

지난 토요일 First AME 교회와 LA한인회가 공동으로 개최한 4.29 폭동 25주년 기념식에는 주류 사회의 시선도 집중됐습니다.

에릭 가세티 LA시장부터  안토니오 비야라이고사  전시장 , 마이크 퓨어 시 검사장, 존 챙 주 재무장관 등 다수의 주류 정치인들과 LA경찰국, 소방국 등 시 정부 관계자들이 대거 참여해 이번 25주년 기념 행사에 대한 관심을 입증했습니다.

로라 전 한인회장입니다.

<컷>

LA타임스는 63명이 사망하고, 2천여명의 부상자, 10억달러의 재산 피해를 낸 폭동 당시를 생생히 기억하는 행사 참석자의 인터뷰로 시작해, 교회에 모인 참석자 모두가 이번 행사를 통해 말하고자 했던 단 하나의 메시지는 Unity, 통합이었다고 전했습니다.

25년 동안 커뮤니티와 LA시 정부, 경찰 당국에는 서로를 이해하려는 진전이 있었지만, 똑같은 상황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여전히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한 상태라는 참석자들의 말도 잊지 않았습니다.

ABC 방송은 한-흑 커뮤니티가 25년만에 함께 하면서, 이번 기념식이 통합과 진전의 상징이 됐다고 소개했습니다.

로라 전 회장은, 이번 기념식이 그 어떤 한인회 행사보다도 의미가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컷>

특히, 이번 만남에서 구체적인 커뮤니티 교류 방안이 논의됐다는 점도 하나의 성과로 꼽았습니다.

실제로 이날 행사장을 찾은 한미은행의 금종국 행장은 흑인 커뮤니티의 기업가들을 위한 비즈니스 론 투자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으며, 한인회는 여러 한인 은행을 비롯한 기업들에서 타인종 학생들의 인턴쉽 기회를 마련하기 위한 논의를 진행 중입니다.

<컷>

 

한인회 측은 흑인 커뮤니티와 이번 4.29 기념식을 준비하며 느낀 다양성과 경험을 토대로 인턴쉽, 비즈니스 등 다양한 분야로 교류와 소통이 확대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배인정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