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25년 전 악몽 같았던 4.29 폭동을 기억하는 한인들이 아직 많은데요,

과거의 희생을 교훈삼아 한-흑 커뮤니티 간의 화합을 도모하기 위한 한흑 합동행사가 오는  29일  LA의 대표적인 흑인 교회중 한 곳인 퍼스트 AME 교회에서 열립니다.

 

배인정 기잡니다.

 

<컷>

한인 이민사에서 가장 큰 아픔 중 하나로 기록된 1992년의 4.29 폭동 당시, 싸움과 폭력을 멈추고, 화재를 진압하고 피해 복구에 힘쓴, 이름없는 영웅들이 있었습니다.

4.29 폭동 25년을 맞은 올해, 한인사회를 대표하는 LA 한인회와 최초의 흑인 교회로 140년이 넘는 전통을 가진 퍼스트 AME 교회가 처음으로 합동 행사를 개최해 인종 간 화합을 도모하고 이름 없는 영웅들에게 경의를 표하기 위한 첫 행사 ‘Honoring Unsung Heroes’가 개최됩니다.

퍼스트 AME 교회의 J Edgar Boyd 담임 목사입니다.

<컷>

이번 행사는 커뮤니티 간 교류와 대화의 물꼬를 텄다는 데 의의가 있을 뿐 아니라 앞으로 또 다른 갈등이 발생하더라도, 문제 해결이 가능하도록 창구를 만들자는데 뜻을 함께 하고 있습니다.

로라 전 한인회장입니다.

<이 때까지는 각 커뮤니티의 대표 단체가 모여서 이런 활동을 해본 적은 없습니다. 이 두 단체가  머리를 맞대고, 두 커뮤니티를 다 위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일까를 합의해서, 여러가지 프로젝트를 할 예정입니다. 대화의 창구가 열려있고, 이걸 통해서 문제점을 해결해갈 수 있기 때문에 굉장히 고무적이라고 생각합니다.>

4.29 폭동 25주년 행사이니 만큼, 에릭 가세티 LA시장부터 비아라이고사 전 시장, 마이크 퓨어 시 검사장, 캐런 배스 연방 하원의원 등 다수의 정치인들도 행사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구체적인 행사 내용은 비공개로 준비되고 있는 가운데, 한인과 흑인 합창단 무대와 함께 당시 희생자 수인 63명에 맞춰 평화의 상징인 비둘기를 날려보내는 시간도 마련됩니다.

행사 참여는 초청으로 이뤄지며, 한인 중에는 학생과 부모 20여명을 포함해 피해 복구에 참여했던 한인 등 170여명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행사는 29일 오전 11시 30분부터 2시까지  2270 하바드 블러버드에 있는 First AME 처치에서 열리며, 참석 예약은 323-732-0700으로 하면 됩니다.

 

배인정 기자

Leave a Reply